요즘 아침마다 오트밀 한컵씩 해서 먹고 있다. 그런지 매번 속이 쓰리던 부분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듯하다.  처음에는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 먹기 시작했던 오트밀이 오히려 아침에 든든함을 채워주는 요소가 되었다. 아침을 먹긴 하지만... 많이는 먹지 못할 듯 하다. 많이 먹으면 속이 좀 거부감이 생겨서 아직은 힘들다. 더불어 얼마 전에 사다놓은  닭가슴살도 틈틈이 먹고 있지만 지금 운동을 제대로 못하고 있어 지방률만 높이고 있는 모습이다. 


이젠 술을 점점 줄여가는 걸 연습해야겠다. 완전히 안 마실 순 없지만...  이부분을 생각해야 될듯 싶다. 사실 먹기는 싫지만 관계적인 면을 생각 해야하기때문에 100%로 멈출 순 없다. 한때 술을 1년간 안먹었지만.... 애매하게 되었다. 그래서 다시 먹기 시작했고,,, 다만 혼술은 하지않고 있다. 술자리만 있으면 그때만 먹고 있기 때문에 아무튼 열심히 운동도 하고 건강을 좀 챙기면서 살아야겠다. 몸의 변화가 금방 느껴지기도 하니...


그나저나 오트밀 언제 다먹지 ㅠㅠ 너무 많이 샀나.... 집에도 한봉지 있는데... 



'수군이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엔 오트밀 한컵  (0) 2018.06.22
기록을 남긴다는 건...  (3) 2018.06.21
이젠 더워~~점점 여름이 와~  (0) 2018.06.07
주택청약저축 통장 개설하다  (0) 2018.06.01
얼굴도 모른 아이에게 책 선물  (0) 2018.05.28
마음의 온도  (0) 2018.05.2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