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421개의 글

카페찾아 삼만리 역시 동네 카페가 최고!!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1.14 17:06 수군이의 생각

오랜만에 노트북을 가지고 밖으로 나왔다.

꿈같은 여유로움을 즐기려고 기분 좋게 가방을 메고 나왔다.

늦은 아침과 점심으로 순대국 한 그릇을 먹고 스타벅스로 향해 걸어갔다.

사실 보라매공원 스타벅스로 갈려고 했지만....

영하의 날씨에 자전거 타고 보라매공원에 있는 

스타벅스까지 가려고 하니 한숨이 나왔다.


신림역에 스타벅스가 총 3개가 있다. 

중 제일 가까운 곳으로 갔지만,,,,,

좌절하고 다시 나왔다.

스타벅스 전층은 이미 많은 사람들로 자리가 포화상태였다.

다음 매장으로 갔다 

하지만 역시 그곳에도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한군데 역시!!

이미 신림역 근처에 있는 모든 카페는 

사람들로 인해 매장에 자리는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난 집 근처로 천천히 걸어오면서 

작은 카페를 찾아 들어가서 매장을 둘러 보고 결국에는 

집 앞에 있는 이디아 카페까지 오게 되었다.


이거 왠걸!!!

내가 원하는 자리와 사람들이 붐비지도 않고 조용조용한 분위기가 되었다.

난 바로 카라멜 마끼아또 한잔 큰 걸로 주문을 했다. 

큰 걸로 주문한 건 작정하고 있겠다는 암묵적인 신호이기도 한다.



한때 카페에서도 공부를 많이 했다.

너무나도 이기적인 생각이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카페라는 공간은 카페족들의 공간이 되어져 가고 있다.

카페라는 곳은 

사람들이 대화하는 공간 

잠시 더위와 추위를 피할 수 있는 공간

독서를 하기 위한 공간 

사색을 즐길 수 있는 공간

나처럼 글을 쓰기 위해 찾은 공간이기도 하다.

공부하는 곳은 결코 아니라는 점이다.


비록 33살이지만 나는 점점 조용하고 사람이 적은 곳을 찾기 시작한다.

음악 소리를 들으면서 마음의 여유를 찾기 위해 잠시 머물 곳을 찾으로 다닌다.



누구나 쉼이란 걸 원한다.

쉼이 있어야 다음을 소화를 할 수가 있다.

카페라는 곳은 어쩌면 쉼을 원하는 사람들의 공간이라고 해야 될까?


과거 조선시대에는 주막이라는 곳이 있다.

길을 떠나던 나그네들이 하루 동안 쌓여진 피로를 풀고 가는 곳이기도 하고, 

피로를 풀기 위해 막걸리 한 잔으로 고된 하루를 풀기도 한 곳이다. 


어쩌면 카페라는 곳은 바쁜 현대인들에 도심 속에서 

쉼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아닌지 생각을 해 본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일주일만에 한 야간라이딩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1.12 23:57 자전거/수군이 평로라일지

에프원팀 파테 이후 평지 라이딩을 했다.

영하2도라는 온도로 안양합수까지만 갔다가 왔다.

신정교에서 동호회형이 쉬고 있어서 

안양합수부에서 바로 턴을 해서 신정교에서 쉬고 있던 형이랑 합류했다.


거리는 22킬로 평속 24 평균케이던스 84 평균심박수 144라...

뭔가 좀 부족한 느낌이긴 하지만 같이 가는 사람들의 속도를 맞추고 그러다보니...

살랑살랑 탄 느낌이다.


집에서 로라만 타다가 밖에서 타는 느낌이랑 이렇게 틀리기도 하다.

집에서는 방에 온도 때문인지 모르지만....

땀이 금방 떨어지면서 지치게 만들곤한다.

하지만 밖에서는 주위의 환경을 보면서 달리는거라서 그런지 지루하지도 않다.


아직 1월이라서 한강에는 사람들이 없다.

날씨만 따뜻하면 사람들이랑 탈수 있겠지만...

춥다....


이제 곧 팀훈련에 참여해서 진행을 할텐데...

그전에 평속을 30까지 올려봐야하는데...

한번 만들어 봐야할듯하다..


아직 시즌 오픈 할라면 멀었지만...

집에서 평로라를 타면서 균형감각을 익히면서 지내야게 하겠다.

영하 2도의 날씨에 타는건 아닌듯하다...

잘못하면 무릎이 나가겠어 ㅠ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2017년 1월11일 평로라 운동일지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1.11 23:58 자전거/수군이 평로라일지

에프원팀 파테(파워테스트 현장 모습 링크) 이후 평로라 운동을 시작했다.

사이클존에서 동호회형이 알려준데로 하나하나 다시 한번 시작했다.

하지만 여전히 몸에 힘이 들어가고 페달을 진행 할때 꾹꾹 눌러서 균형이 깨지는 모습이 보여진다.

쓸모 없는 힘들이 어깨에 들어가고 팔쪽 라인에도 힘이들어가고 하다보니 온몸이 힘이 들어가는 모습이다. 




스트라바에 기록된 내용을 보면 평균 속도 22킬로 최대 41킬로를 했다.

심박수는 이전보다 더 안정적으로 움직이고 있는듯하다 

물론 오늘은 중심을 잡기 위해 무리하게 페달을 돌리지 않았다.



가민커넥트 기록은 평속이 26킬로미터가 나오는데...

어떤 계산방식인지 모르겠다.

어느게 정답인지 모르겠지만...

거의 공식적으로 스트라바를 많이 쓰니  그내용으로 볼수 밖에없다.


마지막에 40킬로까지 속도를 올려봤다.

어느정도 몸이 풀어진 상태라서 그런것인 가벼운 기어비에서도 많이 올라가게 되었다.

다음에 운동을 할때는 기어비를 5킬로마다 한개씩 올리면서 속도를 내봐야겠다.

무거운 기어비에 익숙해지게 만들어야 차후에 훈련시 고속으로 달리게 되면 지치지 않게 하려면 

내 몸부터 적응을 시켜야겠다.

지난해 40킬로 속도를 따라가기 위해 고단 기어비로 올려도 못따라가고 케이던스로 해도 전혀 따라가질 못했으니....

다음 운동때는 가벼운 기어비에서 40킬로 속도를 만들어 봐야겠다.

그리고 기어비를 무겁게 하여 근력을 운동을 만들어야겠다.

평로라에서 한시간동안 페달을 돌려봐야겠다.


오늘은 밤이 늦어 이정도로 하고 다음 번에는 퇴근하고 와서 바로 시작해야겠다.

피곤이 갑자기 몰려온다 졸려~~

잘란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자전거팀 에프원팀[Team F1] 파워테스트를 하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1.11 00:11 자전거/TEAM F1이야기

지난해 서류 신청한  Team F1팀에 1차 합격을 했다.

보라매자출사에서 같이타는 형이 소속이 되어 활동하는 곳인데...

제대로 좀 타보고 싶어서 신청을 하게 되었다.



이렇게 신청하게 된 파워테스트 준비를 하면서 많이 긴장도 되고...

이래저래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였다.

그리고 그 사이에 제주도를 다녀온 상태라서 제대로 준비가 안된상태이기도 했다.


http://blog.naver.com/safarizone/220907897476

[제주도 이야기를 보실분은 링크 클릭해서 보시면 되요~]


2017년 1월6일에 드디어 시작하게 된 파워테스트...

긴장도 되면서 심장이 울려퍼졌다...


시간맞춰 10시까지 역삼역에 있는  사이클존으로 왔다.

이곳에서 진행되는 파워테스트....

심장이 두근거리네...


사이클존에 도착한후 약 20분간 몸풀기를 시작했다.

이제 로드자전거를 탄지 1년밖에 안되었는데...

많이 걱정하고 고민하고 그랬던 부분이지만 막상 시작을 하니.. 점점 덤덤해진다.

어떻게 된게 첫번째로 파워테스트를 받게 되었다.

나이 순인지....

아니면 체중인지..

아니면 무작위인지...

왠지 모르게 나이순 같다...


시작~~

처음 타보는 고정로라....

집에 있는 평로라를 타면서 어느정도 익혔다고 했지만....

상상 이상의 저항으로 나의 다리를 압박을 하기 시작했다.

더구나 기어단수가 2단을 올리고 시작했다.

파워탭이 장착이 된 휠이 카세트 수치가 맞지가 않아서 시작할때 좀 더 무겁게 

시작을 했다. 

어떻게 보면 좀 더 저항을 느끼게 시작한듯하다..


비가 내리듯이 땀은 이미 범벅이되고...

내 다리는 이미 내꺼가 아닌 상태가 되었다.

20분10초가 정말...어떻게 된것인지 그렇게 길 수가 없다.

그냥 20분을 있으라고 하면 있겠지만....

무언가에 이끌려 강제적인 시간타임이 적용된 순간에는 정말 길수 밖에...





정말로 종아리가 쥐가 날정도로 열심히 페달을 돌렸던 시간인듯하다.

이렇게 하여 종료 후 난 그자리에서 바로 움직이도 못했다.

왼쪽 종아리는 이미 쥐가 올라와서 움직이도 못하게 만들어 놓은 상태라 ..

그리고 처음 경험 해 봤던... 고정로라와 싸움....

정신 없이 20분간 달렸던 시간을 보면.....

하면서 내가 왜 이짓을 하는지..... 하는 생각도 들기도 했다..

가끔은 업힐을 가면서도 왜 이곳에 올라가면서 고생을 하는지...

고민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상에 올라간 후 산밑을 내려다 보면 정말 기분이 좋은 힘듬이라고 해도 된다.




기다리던 에프원팀 합격소식!!!

2017년부터 시작하게 된 에프원팀에서 얼마나 많은 곳을 다니고...

얼마나 많은 대회에 나갈수 있을지 아직은 모른다.

하지만 많은 곳을 다니면서 국내에 여행을 다니고 싶다..

일상 속에서 탈출을 위해 

난 자전거를 타야겠다!!!

이렇게 시작하는 에프원팀!! 

올해는 열심히 한번 타보자~~


사진출처 에프원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이스톡 사진 올리기 어렵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6.08.01 17:14 수군이의 생각
요즘 사진을 올리고 있지만 자꾸 거부가 되어서 날라온다.
왜지?
풍경사진만 올려서 그런건가?
하긴 상업매체에다 상업용으로 쓸만한 사진을 올려야 하는데 전혀 안그러니..
이제부터 상업용으로 한번 올려봐야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이스톡에 등록하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6.07.06 07:15 수군이의 생각

어제  아이스톡 업로드 심사에 적용 되었다고 메일이 날라 왔다.

내가 찍은 사진이 누군가에 필요가 된다면 좋겠다.


최근에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가 돈벌이로 이용된다는 것이 새로웠다.

그동안 난 이렇게 활용을 못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이 블로그도 네이버에만 신경을 쓰다보니 어느새 뒤로 가게 되네..

앞으로 사진을 업로드하여 생산성을 높여 봐야겠다.


최근에 일이 많아서져서 한개 블로그를 관리하기도 벅차게 느껴졌지만...

이젠 요령이 생긴듯하다.


저녁에는 네이버 블로그 하고 아침에는 이렇게 짬나는 시간으로 이용해 

티스토리를 하면 될듯하다.


6시에 눈을 떠서 한다면 가능한 일인듯 하다.

하루를 조금 더 일찍한다면 나름 괜찮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이거 너무 방치하는구나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6.06.23 00:13 수군이의 생각

어쩌다 보니 계획과 달리 

티스토리를 너무 방치를 하고 있다.

본래 취지는 매일 매일 작성을 하여

 티스토리를 활성화를 시키려고 생각을 하고 

또한 광고위젯을 신청을 해서 자리도 확보를 했지만 지급 보류가 나서 

다른 궁리를 하고 있다.


어차피 자전거와 사진을 하고 있으니 

그와 관련내용을 작성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앞으로 사진기를 가지고 

웹진 활동도 열심히 해야 할듯 싶다.

7월에 있을 웹진기획 회의에 참여하기전에

사진을 좀 찍으러 다녀야 할듯 하다.

하나하나 다시 잡아간다는 생각으로 한다면

괜찮을 듯싶다.

아~ 배고파 저녁을 먹었는데도 

그렇게 배가 고프다냐...




'수군이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스톡 사진 올리기 어렵네..  (0) 2016.08.01
아이스톡에 등록하다  (0) 2016.07.06
이거 너무 방치하는구나  (0) 2016.06.23
지분제 웹진 기자가 되다  (0) 2016.06.14
티스토리 최적화 시키기  (0) 2016.06.01
너무 안했어  (0) 2015.08.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지분제 웹진 기자가 되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6.06.14 20:54 수군이의 생각

티스토리를 활성화 시켜보겠다고 마음 먹고 선 

제도로 글을 작성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네이버 블로그만 하다보니 이렇게 되었네..

활성화 시킨다고그러지 못하고 있다.


오늘 지분제 형식의 웹진에서 연락이 왔다.

웹진을 작성을 하면서 매거진에 지분을 늘려가면서 수입구조를 활성화 시키는 방식이라고 한다.

일단은 카메라가 있으니 옆에서 사진을 찍으면서 활동하라고 했다.


다음달에 기획회의가 있으니 오라고 했다.

한번도 경험을 해보지 않은 일을 하는 것이라 설레이구나

32살에 다른일을 추가로 시작을 했으니...

점점 바빠지게 생활을 할듯하다.

지금 회사일을 좀 더 열심히 하면서 해야되서 


올해는 재미나게 지낼 듯하다.

과연 어떤 사람들을 만날까?

그것 역시 설레이기도 하다 


점점 다양한 사람들과 만남과 그걸 통해 서로 윈윈 하는 방식이면서 나름 괜찮은듯하다.

배움에는 투자가 필요하듯이 아직은 수익은 발생이 안되도 배운다는 생각에 한번 도전을 해볼만하다.

조금 더 시간만 지나면 기자글 쓰는 것을 배워봐겠다.

'수군이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스톡에 등록하다  (0) 2016.07.06
이거 너무 방치하는구나  (0) 2016.06.23
지분제 웹진 기자가 되다  (0) 2016.06.14
티스토리 최적화 시키기  (0) 2016.06.01
너무 안했어  (0) 2015.08.05
휴가 얼른 마무리하고 가고 싶다  (0) 2015.05.2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