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반려견 삶 점점 힘들어지는군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9.07.07 16:36 보더콜리와 동거

최근에 반려견으로 인한 사고가 이슈화 되고 있다. 현재 반려인 인생 1년이 되었다. 작년 이 시기에 보더콜리 몽이가 집으로 온 후 점점 반려견 관련해서 많이 자료를 찾고 있다. 보더콜리 관련해서 주로 찾고 그의 관련해서 같이 할수 있는 운동이랑 많이 알아보고 있다. 과연 어떻게 하면서 보더콜리랑 놀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이다. 


하지만 최근 폭스테리어 사냥본능으로 인해서 한 아이가 다쳤고, 그로인해 여론이 날리가 아니다. 심지어 이름만 말하면 아는 훈련사님들도 이를 많이 심각하게 보고 있는 시점에서 나와 같이 있는 보더콜리를 보게 되었다. 중형견인 몽이 이녀석... 요즘 여론때문에 신경이 많이 쓰인다. 



해당 견주는 안락사를 안하겠다는 기사를 봤다. 참으로 고민스러운 부분이다. 사람은 범죄를 저지르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검찰로 넘어가고 이후 재판을 통해서 형량이 정해진다. 그렇다면 반려견은?? 안락사의 최대 방법인가?? 아니면 의학적으로 치료나 훈련을 통해서 교정을 해야되나?? 여러가지 고민적인 부분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 



외국에서는 동물보호법 관련해서 무척 강한걸로 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도 좀 더 강화된다는 야기가 될 수 있다. 여론에 오르락내리락 한다면 국민청원에 반려견 관련해서 많이 오르고 있다. 


점점 이와 관련 청원이 지속적으로 올라 오고 있다는 걸 보면 문제가 많은 부분이 크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결해야 될까???  나또한 서울 안에서 반려견 인생으로 살고 있지만 많이 신경쓰며서 살고 있다. 앞으로 법관련해서 바뀔지 모르겠지만 강화되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현재 2019년 7월이 된 시점에서 반려등록 의무화를 하고 있다.  8월까지 의무적으로 등록해야되고 9월부터 단속이 진행하구 등록이 안된 경우는 10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렇게 점점 강화 되는 시점에서 반려견의 물림사건... 그렇다면 잦은 물림이라면 그 해당 반려견은 격리 조치 또는 안락사를 결정해야되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나 또한 우리 몽이가 그런 상황이 된다면... 격리 또는 안락사를 시킬 수 있는 마음도 있다. 마음은 아프겠지만... 몽이로 인해서 아픔을 겪은 사람이 있다면.. 냉정하게 행동해야 된다는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또한 사람과 똑같이 법으로 다스려야 하기때문이다. 무분별한 펫샵과 수시로 벌여지는 유기견들을 발생이 좀더 낮아지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우리 몽이도 비록 전주인의 사정으로 나한테 왔지만.... 무책임에 황당한 느낌을 받게 되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