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0장 노아의 자손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17 00:35 구약성경/창세기

1. 다음은 노아의 아들들의 족보이다. 노아의 아들은 셈과 함과 야벳이다. 홍수가 난 뒤에, 그들이 아들들을 낳았다. 

2. 야벳의 자손은 고멜과 마곡과 마대와 야완과 두발과 메섹과 디라스이다.

3. 고멜의 자손은 아스그나스와 리밧과 도갈마이다. 

4. 야완의 자손은 엘리사와 스페인과 키프로스와 로도스이다.

5. 이들에게서 바닷가 백성들이 지역과 언어와 종족과 부족을 따라서 저마다 갈라져 나갔다.


6. 함의 자손은 구스와 이집트와 리비아와 가나안이ㅏㄷ. 

7. 구스의 자손은 쓰바와 하월라와 삽다와 라아마와 삽드가이다. 라아마의 자손은 스바와 드단이다.

8. 구스는 또 니므롯을 낳았다. 니므롯은 세상에 처음 나타난 장사이다.

9. 그는 주님께서 보시기에도 힘이 센 사냥꾼이었다. 그래서 "주님께서 보시기에도 힘이 센 니므롯과 같은 사냥꾼"이라 속담까지 생겼다.

10. 그가 다스린 나라의 처음 중심지는, 시날 지방 안에 있는 바빌론과 에렉과 악갓과 갈레이다. 


11. 그는 그 지방을 떠나 앗시리아로 가서, 니느웨와 르호보딜과 갈라를 세우고, 

12. 니느웨와 갈라 사이에는 레센을 세웠는데, 그것은 아주 큰 성이다. 

13. 이집트는 리디아와 아남과 르합과 납두와

14. 바드루스와 가슬루와 크레타를 낳았다.

15. 가나안은 맏아들 시돈을 낳고, 그 아래, 햇과


16. 여부스와 아모리와 기르가스와

17. 히위와 알가와 신과

18. 아르왓과 스말과 하맛을 낳았다. 그 뒤에 가나안 족은 사방으로 퍼져 나갔다.

19. 가나안의 경계는 시돈에서 그랄을 지나서, 멀리 가사에까지 이르렀고, 거기에서 소돔과 고모라와 아드마와 스보임을 지나서, 라사에까지 이르렀다.

20. 이 사람들이 종족과 언어와 지역과 부족을 따라서 갈라져 나간 함의 자손이다. 


21. 야벳의 형인 셈에게서도 아들딸이 태어났다. 셈은 에벨의 모든 자손의 조상이다.

22. 셈의 자손은 엘람과 앗수르와 아르박삿과 룻과 아람이다.

23. 아람의자손은 우스와 홀과 게델과 마스이다.

24. 아르박삿은 셀라를 낳고, 셀라는 에벨을 낳았다.

25. 에벨은 두 아들을 낳았는데, 한 아들의 이름은, 그의 시대에 세상이 나위었다고 해서 벨렉이라고 하였다. 벨렉의 아우 이름은 욕단이다.


26. 욕단은 알모닷과 셀렙과 하살마웻과 예라와

27. 하도람과 우살과 디글라와 

28. 오발과 아비마엘과 스바와

29. 오빌과 하월라와 요밥을 낳았다. 이 사람들이 모두 욕단의 자손이다.

30. 그들이 사는 곳은 메사에서 스발에 이르는 동쪽 산간지방이다.


31. 이 사람들이 종족과 언어와 지역과 부족을 따라서 갈라져 나간 셈의 자손이다.

32. 이들이 각 종족의 족보를 따라 갈라져 나간 노아의 자손 종족이다. 홍수가 난뒤에, 이사람들에게서 여러 민족이 나와서, 세상으로 퍼져나갔다.



복사의 유혹이 점점 생긴다. 

운동하고 오면은 하기가 싫어지고 

점점 이 핑계 저 핑계를 두면서 늦장을 피우고 있다.

아직 창세기 10장뿐이 안썼는데 말이지...


2017. 03.17 창세기 10장 노아의 자손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10장 노아의 자손  (0) 2017.03.17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0) 2017.03.15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0) 2017.03.14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15 00:08 구약성경/창세기

1. 하나님이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복을 주시며 말씀하셨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따에 충만하여라.

2. 땅에 사는 모든 짐승과, 공중에 나는 모든 새와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과 바다에 사는 모든 물고기가. 너희를 두려워 하며, 너희를 무서워할 것이다. 내가 이것들을 다 너희 손에 맡긴다.

3. 살아 움직이는 모든 것이 너희의 먹거리가 될 것이다. 내가 전에 푸른 채소를 너희에게 먹거리로 준 것 같이, 내가 이것들도 다 너희에게 준다.

4. 그러나 고기를 먹을 때에 피가 있는 채로 먹지는 말아라. 피에는 생명이 있다.

5. 생명이 있는 피를 흘리게 하는 자는, 내가 반드시 보복하겠다. 그것이 짐승이면, 어떤 짐승이든지, 그것에게도 보복하겠다. 사람이  같은 사람의 피를 흘리게 하면, 그에게도 보복하겠다.


6.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았으니, 누구든지 사람을 죽인 자는 죽임을 당할 것이다.

7. 너희는 생육하고 번성하며 땅에 편만하여, 거기에서 번성하여라."

8. 하나님이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말씀하셨다.

9. "이제 내가 너희와 너희 뒤에 오는 자손에 직접 언약을 세운다.

10. 너희와 함께 있는 살아 숨쉬는 모든 생물, 곧 너와 함께 방주에서 나온 새와 집짐승과 모든 들짐승에게도, 내가 언약을 세운다.


11. 내가 너희와 언약을 세울 것이니, 다시는 홍수를 일으켜서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들을 없애는 일이 없을 것이다. 땅을 파멸시키는 홍수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12. 하나님이 말씀하였다. "내가 너희 및 너희와 함께 있는 숨쉬는 모든 생물사이에 대대로 세우는 언약의 표는 

13. 바로 무지개이다. 내가 무지개를 구름 속에 둘 터이니, 이것이 나와 땅 사이에 세우는 언약의 표가 될 것이다.

14. 내가 구름을 일으켜서 땅을 덮을 때마다,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 나타나면,

15. 나는, 너희와 숨쉬는 모든 짐승 곧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과 더불어 세운 그 언약을 기억하고, 다시는 홍수를 일으켜서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을 물로 멸하지 않겠다.


16. 무지개가 구름사이에서 나타날 때마다 내가 그것을 보고, 나 하나님이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곧 땅 위에 있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과 세운 영원한 언약을 기억하겠다."

17.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 하셨다. "이것이 내가, 땅 위의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과 더불어 세운 언약의 표다."

18. 방주에서 나온 노아의 아들은 셈과 함과 야벳이다. 함은 가나안의 조상이 되었다.

19. 이 세사람이 노아의 아들인데, 이들에게서 인류가 나와서, 온 땅 위에 퍼져 나갔다.ㅏ 

20. 노아는 처음으로 밭을 가는 사람이 되어서, 포도나무를 심었다.


21. 한 번은 노아가 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자기 장막 안에서 아무것도 덮지않고,벌거벗은 채로 누워 있었다.

22. 가나안의 조상 함이 그만 자기 아버지의 벌것벗은 몸을 보았다. 그는 바깥으로 나가서, 두 형들에게 알렸다.

23. 셈과 야벳은 겉옷을 가지고 가서 , 둘이서 그것을 어깨에 걸치고, 뒷걸음쳐 들어가서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덮어 드렸다. 그들은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보지 않으려고 얼굴을 돌렸다.

24. 노아는 술에서 깨어난 뒤에 작은 아들이 자기에게 한 일을 알고서,

25. 이렇게 말하였다. "가나안은 저주를 받을 것이다. 가장 천한 종이 되어서, 저의 형제들을 섬길 것이다."


26. 그는 또 말하였다. "셈의 주 하나님은찬양받으실 분이시다. 셈은 가나안을 종으로 부릴 것이다.

27. 하나님이 야벳을 크게 일으키셔서, 셈의 장막에서 살게 하시고, 가나안은 종으로 삼아서, 셈을 섬기게 하실 것이다."

28. 홍수가 있은 뒤에도, 노아는 삼백오십년을 더 살았다.

29. 노아는 모두 구백오십 년을 살고 죽었다.


2017.03.14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최근 들어 새 번역 성경을 쓰면서 이해가 안되는 문장이 보인다. 

쉽게 문장을 풀어서 한다고 했지만... 어색한 곳이 종종 보이곤한다.

그렇다고 내가 임의대로 바꿀 수는 없지만....

10절 말씀이 좀... 어색하다..

10절 말씀을 내 기준대로 한번 바꿔 본다.

너희와 함께 살아 있는 모든 생물, 곧 너와 함게 방주에서 나온 새와 집짐승과 모든 들짐승에게도, 내가 언약을 세운다.

물론 내 판단으로 수정해 본다. 

단어 한두개 수정 했을 뿐인데 같은 맥락으로 느껴진다. [살고 있다. 숨쉬고 있다.]  둘중 하나만 선택해서 사용했다면 그렇게 어색한 표현이 안되었을듯하다.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10장 노아의 자손  (0) 2017.03.17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0) 2017.03.15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0) 2017.03.14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14 00:04 구약성경/창세기

1. 그 때에 하나님이, 노아와 방주에 함께 있는 모든 들짐승과 집짐승을 돌아보실 생각을 하시고, 땅 위에 바람을 일으키시니, 물이 빠지기 시작하였다.

2. 땅 속의 깊은 샘들과 하늘의 호수 문들이 닫히고, 하늘에서 내리는 비도 그쳤다.

3. 땅에서 물이 줄어들고 또 줄어들어서, 백오십 일이 지나니, 물이 많이 빠졌다.

4. 일곱째 달 열이렛날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러 쉬었다.

5. 물은 열째 달이 될 때까지 줄곧 줄어들어서, 그 달 곧 열째 다 초하루에는 산 봉우리들이 드러났다.


6. 사십 일이 지나서, 노아는 자기가 만든 방주의 창을 열고서, 

7. 까마귀 한마리를 바깥으로 내보냈다. 그 까마귀는 땅에서 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날아다니기만 하였다.

8. 그는 또 비둘기 한 마리를 내보내서, 땅에서 물이 얼마나 빠졌는지를 알아보려고 하였다.

9. 그러나 땅이 아직 모두 물 속에 잠겨 있으므로, 그 비둘기는 발을 붙이고 쉴 만한 곳을 찾지 못하여, 그냥 방주로 돌아와서, 노아에게 왔다. 노아는 손을 내밀어 그 비둘기를 받아서, 자기가 있는 방주 안으로 끌어들였다.

10. 노아는 이레를 더 기다리다가, 그 비둘기를 다시 방주에서 내보냈다.


11. 그 비둘기는 저녁때가 되어서 그에게로 되돌아왔는데, 비둘기가 금방 딴 올리브잎을 부리에 물고 있었으므로, 노아는 땅위에서 물이 빠진 것을 알았다.

12. 노아는 다시 이레를 더 기다리다가, 그 비둘기를 내보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 비둘기가 그에게로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13. 노아가 육백한 살 되는 해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 땅 위에서 물이 다 말랐다. 노아가 방주 뚜껑을 열고, 바깥을 내다보니 땅바닥이 말라 있었다.

14. 둘째 달, 곧 그 달 스무이렛날에, 땅이 다 말랐다.

15.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16. "너는 아내와 아들들과 며느리들을 데리고 방주에서 나가거라.

17. 네가 데리고 있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생물들, 곧 새와 집짐승과 땅 위에서 기어다니는 모든 길 짐승을 데리고 나가거라. 그래서 그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 위에서 기어다니는 모든 길 짐승을 데리고 나가거라. 그래서 그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게 하여라."

18. 노아는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데리고 나왔다. 

19. 모든 짐승, 모든 길짐승, 모든 새,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도, 그 종류대로 방주에서 바깥으로 나왔다.

20. 노아는 주님 앞에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집짐승과 정결한 새들 가운데서 제물을 골라서, 제단 위에 번제물로 바쳤다.


21. 주님께서 그 향기를 맡으시고서, 마음 속으로 다짐하셨다. "다시는 사람이 악하다고 하여서, 땅을 저주하지는 않겠다. 사람은 어릴 때부터 그 마음의 생각이 악하기 마련이다. 다시는 이번에 한 것 같이 , 모든 생물으 없애지는 않겠다.

22. 땅이 있는 한, 뿌리는 때와 거두는 때, 추위와 더위, 여름과 겨울, 낮과 밤이 그치지 아니할 것이다.


이번 장은 성선설과 성악설이 한번에 보이는 내용인듯하다.

인간은 태어나면서 악하기 마련이다......

그런 존재인 것이다.

아기가 태어나고 말을 배우기 시작하면, 싫다는 단어를 많이 쓴다.

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다스리것인가에 따른 삶이라는 것이다.

살아가면서 어떤 환경에 있는 것인지..

어떤 생각을 하고 살고 있는지..

나 또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왔지만....

나도 모르게 악행을 저지르는 삶을 살아오고.... 상황에 따른 모습이 나 자신이 죄를 짓게 만들곤 한다.

나 역시 죄인이다.

회계하고 또 회계를 해도 죄를 내 옆에 두고 있으니 말이다.


33살!! 예수님이 돌아가신 나이다.  나 역시 33살이다.

이 33살이 앞으로 남은 여생의 밑바탕이 되었으면 한다.

마이너스보다 플러스만 봤으면 하는 욕심이기도 하다.


2017.03.14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10장 노아의 자손  (0) 2017.03.17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0) 2017.03.15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0) 2017.03.14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7장 홍수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08 00:18 구약성경/창세기

1. 주님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보니, 이 세상에의로운 사람이라고는 너밖에 없구나. 너는 식구들을 다 데리고, 방주로 들어가거라. 

2. 모든 정결한 짐승은 수컷과 암컷과 일곱 쌍씩, 그리고 부정한 짐승은 수컷과 암컷으로 두 쌍씩, 네가 데리고 가거라.

3. 그러나 공중의 새는 수컷과 암컷 일곱 쌍씩 데리고 가서, 그 씨가 온 땅 위에 살아남게 하여라.

4.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서, 내가 만든 생물을 땅 위에서 모두 없애 버릴 것이다."

5. 노아는 주님께서 명하신 대로 다 하였다.


6. 땅 위에서 홍수가 난 것은, 노아가 육백살 되던 해이다.

7. 노아는 홍수를 피하려고,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데리고,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8. 정결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과 새와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도,

9. 하나님이 노아에게 명하신 대로 수컷과 암컷 둘씩 노아에게로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10. 이레가 지나서, 홍수가 땅을 뒤덮었다.


11. 노아가 육백 살 되는 해의 둘째 달, 그 달 열이렛나, 바로 그날에 땅 속 깊은 곳에서 큰 샘들이 모두 터지고, 하늘에서는 홍수 문들이 열려서,

12.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비가 땅 위로 쏟아졌다.

13. 바로 그 날, 노아와 노아의 세 아들 셈과 함과 야벳과 노아의 아내와, 세 며느리가 ,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14. 그들과 함께, 모든 들짐승이 그 종류대로 모든 집짐승이 그 종류대로, 땅 위로 기어 다니는 모든 길짐승이 그 종류대로 날개 달린 모든 날짐승이 그 종류대로, 방주로 들어갔다.

15. 살과 피를 지닌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이 둘씩 노아에게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16. 하나님이 노아에게 명하신 대로, 살과 피를 지닌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의 수컷과 암컷이 짝을 지어 방주 안으로 들어갔다. 마지막으로 노아가 들어가니, 주님께서 몸소 문을 닫으셨다.

17. 땅 위에서는 홍수가 사십 일 동안 계속 되었다. 물이 불어나서, 방주가 땅에서 높이 떠 올랐다.

18. 물이 불어나서 땅에 크게 넘치니, 방주가 물 위로 떠다녔다. 

19. 땅에 물이 크게 불어나서, 온 하늘 아래에 있는 모든 높은 산들이 물에 잠겼다. 

20. 물은 그 높은 산들을 잠그고도, 열다섯자나 더 불어났다.


21. 새와 집짐승과 들짐승과 땅에서 기어다니는 모든 것과 사람까지, 살과 피를 지니고 땅 위에서 움직이는 모든 것들이 다 죽었다.

22. 마른 땅 위에 코로 숨을 쉬며 사는 것들이 모두 죽었다.

23. 이렇게 주님께서는 땅위에 사는 모든 생물을 없애 버리셨다. 사람을 비롯하여 짐승까지, 길짐승과 공중의 새에 이르기까지 땅 위에서 모두 없애버리셨다. 다만 노아와 방주에 들어간 사람들과 짐승들만이 살아 남았다.

24. 물이 불어나서, 백오십 일 동안이나 땅을 뒤덮었다.


요즘들어 만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오랜동안 만나고 있던 사람들도 늘어가고 새롭게 만남이 생기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한정된 시간 속에서 무엇이 남을 것이고, 무엇이 없어질 것인지 모른다.

하지만 창세기 7장 내용처럼 되어지는 것은 싫다.

내가 그렇게 안하면 된다.

한결 같은 모습으로 그들을 본다면,

늘 항상 주위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창세기 7장 홍수가 되다. 2017.03.08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9장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으시다.  (0) 2017.03.15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0) 2017.03.14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창세기 4장  (0) 2017.03.0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6장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07 00:27 구약성경/창세기

1. 사람들이 땅 위에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그들에게서 딸들이 태어났다.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저마다 자기들의 마음에 드는 여자를 아내로 삼았다.

3.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 생명을 주는 나의 영이 사람 속에 영원히 머물지 않을 것이다. 사람은 살과 피를 지닌 육체요,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다."

4. 그 무렵에 그 후에도 얼마 동안, 땅 위에는 네피림이라고 하는 거인족이 있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서 태어난 자식들이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서 태어난 자식들이었다. 그들은 옛날에 있던 용사들로서 유명한 사람들이었다.

5. 주님께서는, 사람의 죄악이 세상에 가득 차고, 마음에 생각하는 모든 계획이 언제나 악한 것뿐임을 보시고서,


6. 땅 위에 사람 지으셨음을 후회하시며 마음 아파 하셨다.

7. 주님께서는 탄식하셨다. "내가 창조한 것이지만, 사람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사람뿐 아니라 , 짐승과 땅 위를 기어다니는 것과 공중의 새까지 그렇게 하겠다. 그것들은 만든 것이 후회되는구나."

8. 그러나 노아만은 주님께 은혜를 입었다.

9. 노아의 역사는 이러하다. 노아는 그 당대의 의롭고 흠이 없는 사람이었다. 노아는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이었다.

10. 노아는 셈과 함과 야벳, 이렇게 세 아들을 두었다.


11. 하나님이 보시니, 세상이 썩었고, 무법천지가 되어 있었다.

12. 하나님이 땅을 보시니, 썩어 있었다. 살과 피를 지니고 땅 위에서 사는 모든 사람들의 삶이 속속들이 썩어 있었다.

13.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땅은 사람들 때문에 무법천지가 되었고, 그 끝날이 이르렀으니, 내가 반드시 사람과 땅을 함께 멸하겠다.

14. 너는 잣나무로 방주 한 척을 만들어라 방주 안에 방을 여러 칸 반들고, 역청을 안팎에 칠하여라.

15. 그 방주는 이렇게 만들어라 길이는 삼백자 너비는 쉰자, 높이는 서른 자로 하고, 


16. 그 방주에는 지붕을 만들되, 한 자 치켜올려서 덮고, 방주의 옆쪽에는 출입문을 내고, 위층과 가운데층과 아래층으로 나누어 세 층으로 만들어라.

17. 내가 이제 땅 위에 홀수를 일으켜서 하늘 아래에서 살아 숨쉬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을 쓸어 없앨터이니 땅에 있는 것들은 모두 죽을 것이다. 

18. 그러나 너하고는 , 내가 직접 언약을 세우겠다. 너는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모두 데리고 방주로 들어가거라. 

19. 살과 피를 지닌 모든 짐승도 수컷과 암컷으로 한쌍씩 방주로 데리고 들어가서, 너와 함께 살아남게 하여라. 

20. 새도 그종류대로, 집짐승도 그종류대로 땅에 기어다니는 온갖 길짐승도 그 종류대로 모두 두마리씩 너에게로 올터이니, 살아 남게하여라.


21. 그리고 너는 먹을 수 있는 모든 먹거리를 가져다가 쌓아 두어라. 이것은 너와 함께 있는 사람들과 짐승들의 먹거리가 될 것이다."

22 노아는 하나님이 명하신 대로 다 하였다. 꼭 그대로 하였다.


하나님의 분노의 시기이다. 

왠지 지금을 보는 듯하다.

악한자들로 인해 나라가 엉망이 되고 사리 사욕만 있는 상황이고...

누가 얼마나 죄를 더 가지고 가는지 시합을 하고 있는 모습인듯하다.


창세기 6장 2017.03.07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8장 홍수가 그치다  (0) 2017.03.14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창세기 4장  (0) 2017.03.01
창세기 3장  (0) 2017.02.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5장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05 23:14 구약성경/창세기

1. 아담의 역사는 이러하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만드셨다.

2. 하나님은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그들은 창조하시던 날에 하나님은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고 하셨다.

3. 아담은 백서른 살에 자기의 형상 곧 자기의 모습을 닮은 아이를 낳고, 이름을 셋이라고 하였다.

4. 아담은 셋을 낳은 뒤에, 팔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5. 아담은 모두 구백삼십 년을 살고 죽었다.


6. 셋은 백다섯 살에 에노스를 낳았다.

7. 셋은 에노스를 낳은 뒤에 팔백칠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8. 셋은 모두 구백십이 년을 살고 죽었다.

9. 에노스는 아흔 살에 게난을 낳았다.


10. 에노스는 게난을 낳은 뒤에, 팔백십오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1. 에노스는 모두 구백오 년을 살고 죽었다.

12. 게난은 일흔 살에 마할랄렐을 낳았다.

13. 게난은 마할랄렐을 낳은 뒤에, 팔백사십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4. 게난은 모두 구백십 년을 살고 죽었다.

15. 마할랄렐은 예순다섯 살에 야렛을 낳았다.


16. 마할랄렐은 야렛을 낳은 뒤에, 팔백삼실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7. 마할랄레은 모두 팔백구십오 년을 살고 죽었다.

18. 야렛은 백예순두 살에 에녹을 낳았다.

19. 야렛은 에녹을 낳은 뒤에 팔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0. 야렛은 모두 구백육십이 년을 살고 죽었다.

21. 에녹은 예순다섯 살에 므두셀라를 낳았다.

22. 에녹은 므두셀라를 낳은 뒤에 삼백 년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3. 에녹은 모두 삼백육십오 년을 살았다.

24. 에녹은 하나님과 동행하다가 사라졌다. 하나님이 그를 데려가신 것이다.

25. 므두셀라는 백여든일곱 살에 라멕을 낳았다.


26. 므두셀라는 라멕을 낳은 뒤에, 칠백팔십이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7, 므두셀라는 모두 구백육십구 년을 살고 죽었다.

28. 라멕은 백여든두 살에 아들을 낳았다.

29. 그는 아들의 이름을 노아라고 짓고 말하였다. "주님께서 저주하신 땅 때문에 우리가 수고하고 고통을 겪어야 하는데, 이 아들이 우리를 위로할 것이다."

30. 라멕은 노아를 낳은 뒤에, 오백아흔다섯 살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31. 라멕은 모두 칠백칠십칠 년을 살고 죽었다.

32. 노아는 오백 살이 지나서, 셈과 함과 야벳을 낳았다.


창세기5장 2017.03.05


구약때는 다들 장수를 하셨네...

근데 왜 현재는 100세뿐이 못사는 건지..

ㅎㅎ

졸립구나~~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7장 홍수  (0) 2017.03.08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창세기 4장  (0) 2017.03.01
창세기 3장  (0) 2017.02.23
창세기 2장  (0) 2017.02.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4장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3.01 22:00 구약성경/창세기

오랜만에 성경을 이어간다.

지난 주말에는 대회로 인해...

어제는 모임으로 인해...

한장한장 작성을 하면서 채워나가자


1. 아담이 자기 아내 하와와 동침하니, 아내가 임신하여 가인을 낳았다. 하와가 말하였다. "주님의 도우심으로 내가 남아이를 얻었다."

2. 하와는 또 가인의 아우 아벨을 낳았다. 아벨은 양을 치는 목자가 되고, 가인은 밭을 가는 농부가 되었다.

3. 세월이 지난 뒤에, 가인은 땅에서 거둔 곡식을 주님께 제물로 바치고, 아벨은 양 떼 가운데서 맏배의 기름기를 바쳤다. 주님께서 아벨과 그가 바친 제물은 반가셨으나,

4. 아벨은 양 떼 가운데서 맏배의 기름기를 바쳤다. 주님께서 아베롸 그가 바친 제물은 반기셨으나, 

5. 가인과 그가 바친 제물은 반기지 않으셨다. 그래서 가인은 몹시 화가 나서, 얼굴 빛이 달라졌다.


6. 주님께서 가인에게 말씀하셨다. "어찌하여 네가 화를 내느냐? 얼굴빛이 달라니는 까닭이 무엇이냐?

7. 네가 올바른 일을 하였다면, 어찌하여 얼굴빛이 달라지느냐? 네가 올바르지 못한 일을 하였으니, 죄가 너의 문에 도사리고 앉아서 너를 지배하려고한다. 너는 죄를 잘다스려야 한다.

8. 가인이 아우 아벨에게 말하였다. "우리 들로 나가자." 그들이 들에 있을 때에 가인이 그의 아우 아벨을 쳐죽였다.

9. 주님께서 가인에게 물으셨다. "너의 아우 아벨이 어디에 있느냐?" 그가 대답하였다. "모릅니다. 제가 아우를 지키는 사람입니까?"

10.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무슨 일을 저질렀느냐? 너의 아우의 피가 따에서 나에게 울부짖는다.


11. 이제 네가 땅에서 저주를 받을 것이다. 땅이 그 입을 벌려서 너의 아우의 피를 너의 손에서 받아 마셨다. 

12. 네가 밭을 갈아도, 땅이 이제는 너에게 효력을 더 나타내지 않을 것이다. 너는 이땅 위에서 쉬지도 못하고, 떠돌아다니게 될것이다. "

13. 가인이 주님게 말씀드렸다. "이 형벌은 제가 짋어지기에 너무 무겁습니다."

14. 오늘 이땅에서 저를 쫓아내시니, 하나님을 뵙지 못하고, 이 땅 위에서 쉬지도 못하고, 떠돌아다니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저를 만나는 사람마다 저를 죽이려고 할 것입니다."


15.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그렇지 않다.. 가인을 죽이는 자는 일곱 갑절로 벌을 받을 것이다." 주님께서는 가인에게 표를 찍어주셔서, 어느 누가 그를 만나더라도 그를 죽이지 못하게 하셨다.

16. 가인은 주님 앞을 떠나서, 에덴의 동쪽 놋 땅에서 살았다. 

17. 가인이 자기 아내와 동침하니, 아내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았다. 그때에 가인은 도시를 세우고, 그 도시를 자기 아들의 이름을 따서 에녹이라고 하였다.

18. 에녹은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다.

19. 라멕은 두 아내와 함께 살았다. 그는 장막을 치고 살면서, 집짐승을 치는 사람의 조상이 되었다.


20. 아다는 야발을 낳았는데, 그는 장막을 치고 살면서, 집짐승을 치는사람의 조상이 되었다.

21. 그의 아우의 이름은 유발인데, 유발은 수금을 타고 퉁소를 부는 모든 사람의 조상이 되었다.

22. 또한 씰라는 두발가인이라는 아이를 낳았다. 그는 구리나 쇠를 가지고, 온갖 기구를 만드는 사람이다. 두발가인에게는 나아마라고 하는 누이가 있었다.

23.라멕이 자기 아내들에게 말하였다. "아다와 씰라는 내 말을 들어라. 라멕의 아내들은 내가 말할 때에 귀를 기울여라. 나에게 상처를 입힌 남자를 내가 죽였다.

24. 가인을 해친 벌이 일곱 갑절이면 라멕을 해치는 벌은 일흔일곱갑절이다.

25. 아담이 다시 자기 아내와 동침하엿다. 마침내 그의 아내가 아들을 낳고 말하였다."하나님이 가인에게 죽은 아벨대신에 다른 씨를 나에게 허락하셨구나." 그의 아내는 아이의 이름을 셋이라고 하였다. 

26. 셋도 아들을 낳고, 아이의 이름을 에노스라고 하였다. 그때에 비로소 사람들이 주님의 이름을 불러 예배하기 시작하였다.

 

창세기 4장 2017.03.01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창세기 4장  (0) 2017.03.01
창세기 3장  (0) 2017.02.23
창세기 2장  (0) 2017.02.23
창세기 1장  (0) 2017.02.2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창세기 3장

Posted by 수군이 수군이
2017.02.23 22:11 구약성경/창세기

1. 뱀은 주 하나님이 만드신 모든 들짐승 가운데서 가장 긴교하였다. 뱀이 여자에게 물었다. "하나님이 정말로 너희에게 동산 안에 있는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지 말라고 말씀하셨느냐?"

2. 여자가 뱀에게 대답하였다. "우리는 동산 안에 있는 나무의 열매를 먹을 수 있다.

3. 그러나 하나님은, 동산 한가운데 있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고 하셨다. 어기면 우리가 죽는다고 하셨다."

4. 뱀이 여자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절대로 죽지 않는다. 

5. 하나님은 너희가 그 나무 열매를 먹으면, 너희의 눈이 밝아지고, 하나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된다는 것을 아시고,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


6. 여자가 그 나무의 열매를 보니,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사람을 슬기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였다.여자가 그 열매를 따서 먹고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니, 그도 그것을 먹었다.

7. 그러나 두 사람의 눈이 밝아져서 자기들이 벗은 몸인 것을 알고, 무화과 나무 잎으로 치마를 엮어서, 몸을 가렸다.

8. 그남자와 그 아내는 날이 저물고 바람이 서늘할 때에 주 하나님이 동산을 거니시는 소리를 들었다. 남자와 그 아내는 주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서, 동산 나무사이에 숨었다.

9. 주 하나님이 그 남자를 부르시며 물으셨다. "네가 어디에 있느냐?"


10. 그가 대답하였다. "하나님께서 동산을 거니시는 소리를 , 제가 들었습니다. 저는 벗은 몸인 것이 두려워서 숨었습니다.

11. 하나님이 물으셨다. "네가 벗은 몸이라고 누가 일러주더냐?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고 한 그 나무의 열매를, 네가 먹었느냐?"

12. 그 남자는 핑계를 대었다. "하나님께서 저와 함께 살라고 짝지어 주신 여자, 그 여자가 그 나무의 열매를 저에게 주기에 제가 그것을 먹었습니다."

13. 주 하나님이 그 여자에게 물으셨다. "너는 어쩌다가 이런 일을 저질렀느냐?" 여자도 핑계를 대었다." 뱀이 저를 꾀어서 먹었습니다."

14. 주 하나님이 뱀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이런 일을 저질렀으니, 모든 집짐승과 들짐승 가운데서 네가 저주를 받아, 사는 동안 평생토록 배로 기어다니고, 흙을 먹어야 할 것이다.


15. 내가 너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너의 자손을 여자의 자손과 원수가 되게 하겠다. 여자의 자손은 너의 머리를 상하게 하고, 너는 여자의 자손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다."

16. 여자에게 이렇게 말씀 하셨다. "내가 너에게는 임신하는 고통을 크게 더할 것이니 너는 고통을 겪으며 자식을 낳을 것이다. 네가 남편을 지배하려고 해도 남편이 너를 다스릴것이다."

17. 남자에게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 네가 아내의 말을 듣고서 내가 너에게 먹지 말라고 한 그 나무의 열매를 먹었으니, 이제, 땅이 너 때문에 저주를 받을 것이다. 너는, 죽는 날까지 수고를 하여야만 땅에서 나는 것을 먹을 수 있을 것이다. 

18. 땅은 너에게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낼 것이다. 너는 들에서 자라는 푸성귀를 먹을 것이다. 

19. 너는 흙에서 나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다. 그 때까지, 너는 얼굴에 땀을 흘려야 낟알을 먹을 수 있을 것이다.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다."


20. 아담은 자기 아내의 이름을 하와라고 하였다. 그가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의 어머니이기 때문이다.

21. 주 하나님이 가죽옷을 만들어서, 아담과 그의 아내에게 입혀주셨다. 

22. 주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보아라 이 사람이 우리 가운데 하나처럼 , 선과 악을 알게 되었다. 이제 그가 손을 내밀어서 생명나무의 열매까지 따서 먹고, 끝없이 살게 하여서는 안된다."

23. 그래서 주 하나님은 그를 에덴 동산에서 내쫒으시고, 그가 흙에서 나왔으므로, 흙을 갈게 하였다.

24. 그를 쫓아내신 다음에 에덴동산의 동쪽에 그룹들을 세우시고, 빙빙도는 불칼을 두셔서 생명의 나무에 이른 길을 지키게 하셨다.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가는게 옳은 것이고, 유혹에 넘어간 나 자신을 탓하지 말고 그것을 인정하고, 그에 맞는 죄값을 치르는게 정답이다.

하지만 그것을 치르지 않기 위해 발버둥 치는 파렴치한 인간이 있어서 문제인 것이다. 

재물의 탐욕이 뭐가 그렇게 중요한 것인지...

어차피 죽으면 아무 쓸모가 없는 것들인데 말이지...

무엇을 위해 살고 있는 것인지...


살면서 행복이 무엇이 중요한지 한번쯤 생각 해봐도 좋겠다. 


http://blog.naver.com/eugene8998/220832054610


어느 블로그분이 작성한 글이다. 택시기사를 하지만 그간 살아오면서 행복이란 어떤 것인지...

알려주는 좋은 대목이라고 생각이 되어 링크를 걸어둔다.

모든 행복은 돈이 아니라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는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링크를 따라가서 정독을 해서 읽어봐도 좋다.



2017.02.23 창세기 3장


'구약성경 > 창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6장  (0) 2017.03.07
창세기 5장  (0) 2017.03.05
창세기 4장  (0) 2017.03.01
창세기 3장  (0) 2017.02.23
창세기 2장  (0) 2017.02.23
창세기 1장  (0) 2017.02.2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